이 콘텐츠를 보실려면 Abode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이 콘텐츠를 보실려면 Abode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HOME > 한民族史 > 상고사 > 단군조선
  B.C.8937년 반고환인씨(盤古桓因氏:木德王)로부터 1차 7세, 2차 8세, 3차 11세, 4차 6세, 5차 6세, 6차 6세, 모두 44명의 단군이 존속했다. 5,038년간이다.
 삼국유사(三國遺事) 고조선편(古朝鮮篇)에는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有桓因謂帝釋也. 庶子桓雄. 數意天下. 貪求人世. 父知子意. 下視三危太白可以弘益人間. 乃授天符印三箇. 遣往理之. 雄率徒三千. 降於太伯山頂. 卽太伯今妙香山. 神壇樹下. 謂之神市』

  환인씨를 제석(帝釋)이라 한다. 제석이란 최초로 깨달음을 얻었다는 뜻이다.  최초로 만유(萬有) 우주사상을 깨달은, 부처라는 뜻을 말한다.  

  환인씨(桓因氏)는 서자(庶子)인 환웅(桓雄)이 인간세계를 다스리고자 하는 뜻이 있음을 알았다.

  그러나 정사(正史)에는 환인씨에게 환웅이란 서자(庶子)가 없다.
  역대신선통감(歷代神仙通鑑)에 의하면, 환인씨의 부인은 막지(莫知)인데, 그의 아들은 12명으로 되어있다.
  ①알방(閼逄) ②전몽(旃夢) ③유조(柔兆) ④강어(彊圉) ⑤저옹(著雍) ⑥도유(屠維) ⑦상장(上章) ⑧중광(重光) ⑨현묵(玄黙) ⑩소양(昭陽) ⑪엄무(閹茂) ⑫대연헌(大淵獻)이다.   

  환인씨(桓因氏)의 열두 아들 중 환웅(桓雄)이라는 서자는 없다. 그렇다면 단군조선 제1기인 44명의 단군 중에도 서자인 환웅은 없다.
 다만 단군조선 제2기인 유소환웅(有巢桓雄) 때 비로소 환웅이 등장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단군조선 제2기를 庶子 격으로 본 것으로 생각된다.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할 만하여 신시(神市)를 정한 곳이 삼위태백(三危太白)이라 했다.
 桓因天皇이 우전국(于闐國)에서 東으로 이동해와 돈황(燉煌)이 있는 흑수삼위태백(黑水三危太白)에서 신시(神市)를 정하게 된 것이다.

  삼위태백(三危太白)은 중국대륙의 감숙성(甘肅省) 서북쪽에 있다. 삼위태백은 세 산봉우리가 풍화작용에 의해 칼끝같이 깎여져 올라가기 힘들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중국고금지명대사전(中國古今地名大辭典) 본문 141쪽에는 태백산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太白山卽水經注之白石山也. 在陝西郿縣南. 接洋縣界. 亦曰太一(太壹). 太白山. 去長安三百里. 不知其高機何. 俗云武功太白. 去天三百. 山下軍行不得鼓角. 鼓角卽疾風雨至. 冬夏積雪. 望之晧然. 洞天記以此爲第十一洞天. 山有大太白. 二太白. 三太白, 三池海, 天旱秦人多禱雨於此. 太白者四方神名也. 參看太一山條. 在甘肅慶陽縣北一百五十里. 黑水原於此』

  태백산은 수경주(水經注)에 의하면 白石山이다. 섬서성 미현 남쪽과 양현의 접경지대이다. 太一 또는 太壹, 太白山이라 한다. 長安 즉 西安에서 3백 리이다. 그 산 높이는 얼마인지 잘 알지 못한다.
  속언에 의하면 무공을 세웠다는 뜻으로 太白山이라 했다. 태백산은 높이가 3백이다.
  산 아래로 군인이 행군할 때는 북을 치거나 뿔을 불 수 없다. 북을 치거나 뿔을 불게 되면 빠르게 풍우가 몰아친다. 겨울 여름 할 것 없이 흰 눈이 쌓여 있다.
  산을 바라보면 정말 호연지기가 있는 기상이다. 11 동천이 있는 것으로 기록되어있다. 산은 대태백․이태백․삼태백이 있는데, 세 곳에 모두 못이 있다.
  太白은 四方에 神의 이름이 있는데, 太一山을 참고하면 될 것이다.
  太白山은 감숙성(甘肅省) 경양현(慶陽縣) 북쪽 1백5십 리이다. 흑수(黑水)가 이곳에서 발원한다.

  『史記卷一司馬遷撰本文 35쪽.
 括地志云, 三危山 有峰故曰三危俗亦名卑羽山 在沙州燉煌縣東南三十里…』

  흑수(黑水)는 三危山에 다다른 다음 방향을 바꾸어 南海로 흘러들어 간다(尙書 禹貢篇). 三危山은 太白山이다.
  소공(昭公) 9년 두정(杜頂)이 左傳에 붙인 주석을 보면, 三危山은 과주(瓜州) 즉 현재의 돈황(燉煌) 남쪽 당하(黨河) 근처에 있다. 水經注에도 역시 돈황현 남쪽으로 기록되어 있다.



年  代  表


 

이 콘텐츠를 보실려면 Abode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