씠 肄섑뀗痢좊 蹂댁떎젮硫 Abode Flash Player(臾대즺)媛 븘슂빀땲떎.

 
 
 
  HOME >게시판
고려의 말[馬]이 얼마나 좋았으면  
노성매

 

서요의 침입 때 고려로 들어온 몽고군.

 

고려장수가 타고 있던 말이 탐나,

-말이 좋습니다.

한마디 했다가,

-나랏말이오.

한 마디에 입이 쑥 들어가 버린 몽고장수.

 

서요의 잔당을 섬멸하고 1219년 2월에 합진(哈眞) 등이 돌아갈 때, 조충이 의주까지 전송하였다. 몽고 군사가 돌아갈 때, 우리나라 장수들의 말을 욕심내었다.

조충이 꾸짖어 말하기를,

“이는 모두 나랏말이다. 말이 비록 죽더라도 가죽을 바쳐야 하니, 빼앗지 못한다."

二月,哈眞等,還,趙冲,送至義州,蒙軍將還,奪我諸將馬,以行,冲詰之曰,此皆,官馬,雖死納皮,不可奪也

 

 

( 2019년 04월 10일 12시 32분   조회:108 )   
이 름    비밀번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율곤 이중재 선생) 판매가능 저서 율곤학회 116 2019-04-14
홈피의 史 율곤학회 214 2019-03-03
율곤학회 연락처 관리자 1,001 2017-12-21
633 천하의 중심, 기주(冀州)② 노성매 20 2019-05-20
632 천하의 중심, 기주(冀州)① 노성매 13 2019-05-20
631 구주(九州)의 십수(十藪) 노성매 17 2019-05-13
630 5세기까지 하남(河南)의 위치 노성매 31 2019-05-13
629 史書마다 다른 구주(九州) 노성매 25 2019-05-13
628 산해경(山海經)의 중심은 조선이다 노성매 62 2019-04-28
627 (對蒙古戰) 귀주성(龜州城) 전투 노성매 120 2019-04-10
626 고려의 人材 육성 노성매 120 2019-04-10
고려의 말[馬]이 얼마나 좋았으면 노성매 108 2019-04-10
624 서요(西遼)의 고려침입로 노성매 118 2019-04-10
623 서요(西遼) 왕조표 노성매 98 2019-04-10
622 서요(西遼)의 위치 노성매 109 2019-04-10
621 사마천의 史記는 正史가 아니다 노성매 175 2019-03-23
620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1] bc8937 211 2019-03-19
619 어찌 하나 율곤학회 230 2019-03-03
618 공자의 춘추는 단국(檀國)의 기록과 사적(史籍)이 있었음으로 저술이 가능했다. 관리자 229 2019-02-22
617 가마괴, 가마기, 까마귀 오(烏), 삼족오에 대하여 bc8937 229 2019-02-22
616 홈페이지 개편 축하 [1] bc8937 275 2019-01-11
615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④ 노성매 435 2018-08-18
614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③ 노성매 388 2018-08-18
613 (참고)자작나무의 별칭, 사목(沙木)에 관해 노성매 386 2018-08-06
612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② 노성매 409 2018-08-03
611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① 노성매 343 2018-08-03
610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② 노성매 401 2018-07-16
609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① 노성매 437 2018-07-08
608 곰과 신목(神木) ② 노성매 404 2018-07-08
607 곰과 신목(神木) ① 노성매 515 2018-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