씠 肄섑뀗痢좊 蹂댁떎젮硫 Abode Flash Player(臾대즺)媛 븘슂빀땲떎.

 
 
 
  HOME >게시판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①  
노성매





단(檀)에 관해 자전을 찾아보면 나무이름으로 나온다.

백단(白檀) 또는 백단수(白檀樹)에서, 백(白)이 누락되고 단목 혹은 단수라 한다.

규원사화 단군기를 보면, 백달임금 혹은 박달임금의 한자명이 단군이라고 되어있다.

백야(白夜)가 환한 밤이듯이,

백은 희다 또는 밝음으로 풀이되어 백단은 박달이 되고, 박달은 배달이 된 듯하다.

황해도 백천(百川)을 배천이라 하는 이치다.


단(檀)은 나무의 단(亶)으로, 단(亶)은 ‘믿음을 드러내다’의 뜻이다.

그래서 각종 제의(祭儀)에 먼저 단을 마련하는 것이다.

제를 올리던 웅상(雄常)의 신목(神木)을 단목(檀木)이라 했을 것이다.


동서양 곰토템 관련 연구서들을 읽어보면

신목(神木) 숭배에는 별도의 제단이 없고 신목 자체가 제단의 구실을 했다.

신목 앞에서 제를 올리고, 제물은 그 나무에 걸쳐놓거나 올려놓는 방식이다.

신목과 제단의 합성어를 단(檀)이라고 봐야한다.


곰토템이 강한 아무르 일대의 퉁구스족, 일본 아이누족 모두 한결같다.

황금가지에서도 역시 똑같은 기술을 한다.


     그 나무에 제물동물의 가죽이 매달려 있는…

     숭배자들은 그 나무 앞에 모이고, 사제는 그것에 기도를 올렸다.

     그 나무뿌리에 제물동물이 바쳐지고,

     그 나뭇가지는 설교단의 역할을 하기도 했다.

                               [황금가지 제9장 제1절 수목정령]


그러나 누천년이 흐른 뒤에는 그 의미를 잃고 특정 ‘나무[木]’라고만 자전에 새겨지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단군신화에 등장하는 박달나무’라는 수종을 정해놓은 바람에

다른 나무에 눈을 돌리지 못하는 결과를 낳았다.

한국의 박달나무는 검은 회색인데, 백단(白檀) 또는 백단수(白檀樹)라는 의미가 무색하다.

박달을 광명개천(光明開天) 홍익인간(弘益人間)의 이념으로만 여기다보니 정작 중요한 것을 빠뜨렸다.

나무의 색이다.


      산골집은 대들보도 기둥도 문살도 자작나무다

      ……

     이 산(山)골은 온통 자작나무다.


백석(白石:1912~1996)의 시「白樺」의 일부인데, 그는 평안북도 정주가 고향이었다.

자작나무는 추운지방의 나무다.

지금 남한에 자라고 있는 자작나무는 모두 이식종(利殖種)이다.

자작나무를 백화(白樺) 또는 백단수(白檀樹)라 하는데, 박달나무가 백단(白檀)이다.


유럽이 참나무로 뒤덮여있던 때, 유라시아 북방은 자작나무숲 지대였다.

유럽의 갈색곰이 참나무 숲에서 살았기에 신목은 참나무가 되었다.

유라시아 북방의 검은 큰곰은 자작나무숲이 그의 서식지였다.


북위 40도를 기점으로 북방의 최강자.

그리고 자작나무는 큰곰의 서식지와 일치하는 북방의 나무다.

혹독한 일교차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위해 복사열 반사작용으로 표피를 흰색으로 둘렀다.

북으로 올라갈수록 흰빛이 더욱 선명하다.


자작나무를 화(華)라 한다.

지금은 나무의 꽃을 통칭하는 의미가 되고 자작나무는 화(樺)로 표기되지만,

화(華)의 상형은 자작나무다.

박달나무는 희고, 밝고 환한 화(華)나무를 지칭한다.

화(華)는 자작나무요, 화(花)는 화(華)의 간략이다.


     ①백의(白衣)의 근원

     ②화랑(花郞)의 꽃, 천지화(天指花)






   

-------


네이버블로거/가야의 땅, 구

https://blog.naver.com/rsl308/221331627799


( 2018년 08월 03일 11시 40분   조회:171  추천:1 )   
이 름    비밀번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율곤학회 연락처 관리자 779 2017-12-21
618 공자의 춘추는 단국(檀國)의 기록과 사적(史籍)이 있었음으로 저술이 가능했다. bbs_n 관리자 4 2019-02-22
617 가마괴, 가마기, 까마귀 오(烏), 삼족오에 대하여 bbs_n bc8937 8 2019-02-22
616 홈페이지 개편 축하 [1] bc8937 60 2019-01-11
615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④ 노성매 258 2018-08-18
614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③ 노성매 209 2018-08-18
613 (참고)자작나무의 별칭, 사목(沙木)에 관해 노성매 213 2018-08-06
612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② 노성매 220 2018-08-03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① 노성매 171 2018-08-03
610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② 노성매 229 2018-07-16
609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① 노성매 262 2018-07-08
608 곰과 신목(神木) ② 노성매 222 2018-07-08
607 곰과 신목(神木) ① 노성매 326 2018-07-08
606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bc8937 217 2018-06-16
605 유투브 환단원류사 bc8937 458 2018-03-07
604 환단원류사 강의본 2017년 3월 bc8937 573 2018-02-15
603 무(巫)의 근원(根原) / 도통(道統)과 선통(禪統) bc8937 798 2017-09-24
602 21세기 인문학을 여는 언어역사학 세미나 / 공개 강연회 bc8937 958 2017-06-08
601 경세유표(經世遺表)에 언급되는 압록강 노성매 1,323 2017-03-20
600 [경세유표]8도(道)→12성(省) 지방재분할론 노성매 1,133 2017-03-20
599 종묘대제(宗廟大祭)에 날고기 쓰는 이유 노성매 785 2017-03-20
598 환단원류사 춘계 학술발표회 bc8937 768 2017-02-22
597 유투브 환단원류사 링크 bc8937 930 2017-02-08
596 환단원류사 학술 발표 원고 모집 bc8937 892 2017-01-29
595 환단원류사 강연 3월 중 예정 bc8937 879 2017-01-23
594 6.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829 2017-01-05
593 ②-5.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999 2016-10-02
592 ②-4.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956 2016-09-23
591 ②-3.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935 2016-09-16
590 ②-2.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801 2016-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