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게시판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①  
노성매





단(檀)에 관해 자전을 찾아보면 나무이름으로 나온다.

백단(白檀) 또는 백단수(白檀樹)에서, 백(白)이 누락되고 단목 혹은 단수라 한다.

규원사화 단군기를 보면, 백달임금 혹은 박달임금의 한자명이 단군이라고 되어있다.

백야(白夜)가 환한 밤이듯이,

백은 희다 또는 밝음으로 풀이되어 백단은 박달이 되고, 박달은 배달이 된 듯하다.

황해도 백천(百川)을 배천이라 하는 이치다.


단(檀)은 나무의 단(亶)으로, 단(亶)은 ‘믿음을 드러내다’의 뜻이다.

그래서 각종 제의(祭儀)에 먼저 단을 마련하는 것이다.

제를 올리던 웅상(雄常)의 신목(神木)을 단목(檀木)이라 했을 것이다.


동서양 곰토템 관련 연구서들을 읽어보면

신목(神木) 숭배에는 별도의 제단이 없고 신목 자체가 제단의 구실을 했다.

신목 앞에서 제를 올리고, 제물은 그 나무에 걸쳐놓거나 올려놓는 방식이다.

신목과 제단의 합성어를 단(檀)이라고 봐야한다.


곰토템이 강한 아무르 일대의 퉁구스족, 일본 아이누족 모두 한결같다.

황금가지에서도 역시 똑같은 기술을 한다.


     그 나무에 제물동물의 가죽이 매달려 있는…

     숭배자들은 그 나무 앞에 모이고, 사제는 그것에 기도를 올렸다.

     그 나무뿌리에 제물동물이 바쳐지고,

     그 나뭇가지는 설교단의 역할을 하기도 했다.

                               [황금가지 제9장 제1절 수목정령]


그러나 누천년이 흐른 뒤에는 그 의미를 잃고 특정 ‘나무[木]’라고만 자전에 새겨지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단군신화에 등장하는 박달나무’라는 수종을 정해놓은 바람에

다른 나무에 눈을 돌리지 못하는 결과를 낳았다.

한국의 박달나무는 검은 회색인데, 백단(白檀) 또는 백단수(白檀樹)라는 의미가 무색하다.

박달을 광명개천(光明開天) 홍익인간(弘益人間)의 이념으로만 여기다보니 정작 중요한 것을 빠뜨렸다.

나무의 색이다.


      산골집은 대들보도 기둥도 문살도 자작나무다

      ……

     이 산(山)골은 온통 자작나무다.


백석(白石:1912~1996)의 시「白樺」의 일부인데, 그는 평안북도 정주가 고향이었다.

자작나무는 추운지방의 나무다.

지금 남한에 자라고 있는 자작나무는 모두 이식종(利殖種)이다.

자작나무를 백화(白樺) 또는 백단수(白檀樹)라 하는데, 박달나무가 백단(白檀)이다.


유럽이 참나무로 뒤덮여있던 때, 유라시아 북방은 자작나무숲 지대였다.

유럽의 갈색곰이 참나무 숲에서 살았기에 신목은 참나무가 되었다.

유라시아 북방의 검은 큰곰은 자작나무숲이 그의 서식지였다.


북위 40도를 기점으로 북방의 최강자.

그리고 자작나무는 큰곰의 서식지와 일치하는 북방의 나무다.

혹독한 일교차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위해 복사열 반사작용으로 표피를 흰색으로 둘렀다.

북으로 올라갈수록 흰빛이 더욱 선명하다.


자작나무를 화(華)라 한다.

지금은 나무의 꽃을 통칭하는 의미가 되고 자작나무는 화(樺)로 표기되지만,

화(華)의 상형은 자작나무다.

박달나무는 희고, 밝고 환한 화(華)나무를 지칭한다.

화(華)는 자작나무요, 화(花)는 화(華)의 간략이다.


     ①백의(白衣)의 근원

     ②화랑(花郞)의 꽃, 천지화(天指花)






   

-------


네이버블로거/가야의 땅, 구

https://blog.naver.com/rsl308/221331627799


( 2018년 08월 03일 11시 40분   조회:123  추천:1 )   
이 름    비밀번호   

              
율곤학회 연락처   관리자 2017/12/21 748
615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④   노성매 2018/08/18 223
614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③   노성매 2018/08/18 176
613 (참고)자작나무의 별칭, 사목(沙木)에 관해   노성매 2018/08/06 174
612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②   노성매 2018/08/03 178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①   노성매 2018/08/03 123
610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②   노성매 2018/07/16 182
609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①   노성매 2018/07/08 221
608 곰과 신목(神木) ②   노성매 2018/07/08 177
607 곰과 신목(神木) ①   노성매 2018/07/08 290
606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bc8937 2018/06/16 184
605 유투브 환단원류사   bc8937 2018/03/07 411
604 환단원류사 강의본 2017년 3월   bc8937 2018/02/15 528
603 무(巫)의 근원(根原) / 도통(道統)과 선통(禪統....   bc8937 2017/09/24 761
602 21세기 인문학을 여는 언어역사학 세미나 / 공개....   bc8937 2017/06/08 923
601 경세유표(經世遺表)에 언급되는 압록강   노성매 2017/03/20 1,294
600 [경세유표]8도(道)→12성(省) 지방재분할론   노성매 2017/03/20 1,107
599 종묘대제(宗廟大祭)에 날고기 쓰는 이유   노성매 2017/03/20 759
598 환단원류사 춘계 학술발표회   bc8937 2017/02/22 734
597 유투브 환단원류사 링크   bc8937 2017/02/08 902
596 환단원류사 학술 발표 원고 모집   bc8937 2017/01/29 863
595 환단원류사 강연 3월 중 예정   bc8937 2017/01/23 846
594 6.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7/01/05 785
593 ②-5.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10/02 972
592 ②-4.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23 930
591 ②-3.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16 901
590 ②-2.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12 768
589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③전단, 齊나라를 지켜....   노성매 2016/09/10 805
588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②28년간 복수의 칼을 ....   노성매 2016/09/07 716
587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①어리석은 왕의 표본,....   노성매 2016/09/05 737
586 禮莫大於分②-1.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노성매 2016/08/27 835
585 왜곡과 진실의 경계 ①대당평백제국비명(大唐平....   노성매 2016/08/15 848
584 禮莫大於分 ①종묘대제의 희생   노성매 2016/08/08 802
583 대륙에 실존하는 수만 권의 고려(高麗) 장서(藏....   박 민우 2016/07/21 868
582 님금나무 중에서 룡(龍)의 이미지 형성에 대한 ....   류재선 2016/06/19 994
581 6/22 환단시편 출간   환단서림 2016/06/19 935
580 청구(靑邱)에 진다  [1] 박 민우 2016/06/04 824
579 간지는 율려를 연구하는 천문학 기호   박민우 2016/05/22 947
578 우리선조들이 후손들에게 남겨준 정신문화, 사람....  [2] 이규진 2016/05/15 999
577 환단(桓檀)의 천문적 의미  [1] 박 민우 2016/05/08 1,053
576 상고사학회 후학들의 새책   bc8937 2016/04/08 1,212
575 무인(巫人)과 묘인(苗人)   박민우 2016/04/04 976
574 [이 사람] 상고사 연구가 박민우씨 소설 ‘님금....   영남일보 2016/03/29 1,056
573 일본의 재단 지원금 받은 '식민지 근대화론....   홍명철 2016/03/24 903
572 환단원류사 제 2권 중에서 / 유호씨의 행상(行....   박민우 2016/03/23 914
571 환민족 산스크리트 문학을 개척하고 있습니다.   박민우 2016/03/03 1,157
570 님금나무 미리보기   환단서림 2016/02/22 1,495
569 * 이덕일박사 유죄판결을 반박한다.  [2] 강기철 2016/02/22 1,071
568 소설 환단원류사 '님금나무' 출간 인사   박민우 2016/02/14 1,178
567 소설 환단원류사 '님금나무' 출간  [1] 박민우 2016/02/14 1,065

1234567891011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