씠 肄섑뀗痢좊 蹂댁떎젮硫 Abode Flash Player(臾대즺)媛 븘슂빀땲떎.

 
 
 
  HOME >게시판
곰과 신목(神木) ②  
노성매



맥주 'Beer'는 고대 독일어로 곰이었다.

개미의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의미는 곰보다 강한 곰이다.


우리나라 역시 곰의 흔적이 현재까지도 우리언어와 문화를 뒤덮고 있다.

우리가 모를 뿐이다.

구름, 구멍, 구들, 구리, 구려, 고구려, 고려, 가마솥, 삼족오, 검다로 표현되는 온갖 파생어, 검(劍), 임금, 차차웅, 이사금 등의 헤아릴 수 없는 많은 단어들이 모두 곰-구에서 태어났다.


곰 숭배 사상이 그만큼 강하다는 것은,

대삼림 지대를 배경으로 하는 만큼

다른 어느 곳보다 사납고 무시무시한 곰들이 득실거리는 지역이고,

그만큼 인간의 생존투쟁이 치열했기 때문일 것이다.

곰의 숭배와 극복의 기나긴 과정을 거치는 동안,

‘곰과 같은’

‘곰보다 강한’

숱한 곰 관련 전승신화와 언어들이 만들어졌을 것이다.


무시무시한 구려의 전사들은 이러한 피의 대물림 속에서 태어났다.

유럽의 게르마니아도 유독 곰 숭배가 강했던 지역이다.

곰의 가죽을 뒤집어쓰고, 그 피로 목욕하며, 그 고기를 먹으며, 곰보다 강하고자 했던 게르만 전사(戰士)들의 염원.

게르만 우월주의는 곰과의 치열한 투쟁으로 단련된 피의 결정체다.


기독교 포교에 가장 어려움을 겪은 곳이 바로 게르마니아였다.

곰의 그늘에서 꿈쩍도 하지 않는 그들의 모습이 기독교적 입장에서는 끔찍한 우상숭배였다.




① 토르(Thor)의 신목을 베다



프랑크제국의 초대 마인츠 대교구장이었던 성 보니파시오(Sanctus Bonifatius, 675년경~754년)가 토르의 신목을 쓰러뜨린 것은 곰에 대한 전쟁선포였다.


[사진출처/위키백과, 토르]



토르의 신목은

‘주피터의 참나무(robur Jovis)’

게르만어로 ‘투나르의 참나무(Donares eih)’이다.



② 대대적인 곰 학살


보니파시오에 이어,

카롤루스대제 때 게르마니아에서는 773년, 785년 두 차례에 걸쳐

계획적으로 곰 학살이 벌어졌다.


알프스에서 발트 해에 이르는 거의 모든 지역에서

곰은 그리스도의 경쟁자로 자리잡고 있었다.

곰을 신(神)적인 존재이자 조상신으로 여겼다.

전사들은 곰을 본받고자 했으며,

곰이 가진 힘을 자신에게 채우려 했다.

씨족장과 왕들은 곰을 자신들의 주요 상징으로 삼았으며

무기와 문장(紋章)에 새겨 넣어 그 힘을 붙잡아 두려 했다.

교회는 곰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모든 수단을 동원해

곰을 왕좌와 제단에서 끌어내려야만 한다고 판단했다.

    -미셸 파스투로 『곰, 몰락한 왕의 역사』



그러나 게르만 인들의 곰 숭배는 기독교의 온갖 탄압에도 굴하지 않았으니,

우리는 매주 목요일을 맞으며 게르만 인들의 곰 숭배와 직면한다.

주말에는 맥주‘Beer'를 마시며 또다시 게르만의 곰들과 마주하며

그들의 수도, 곰들의 도시 베를린을 떠올린다.


토르의 날-서즈데이(Thursday)는 게르만 식의 목요일이다.


목요일을 의미하는 라틴어는 "유피테르의 날"이라는 뜻의 "디에스 이오위스(dies Iovis)"였는데, 이것이 게르만에 수입되어서는 "토르의 날"이라는 뜻의 "소나레스 다가즈(*Þonares dagaz)"가 된다.

그리고 이것이 근대 영어의 "서즈데이(Thursday) 및 게르만 식 요일명사를 가진 목요일의 어원이 된 것이다.

                                                                                        [출처/위키백과, 토르]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참고문헌]

∙계연수(桂延壽)『환단고기』중「단군세기」

∙미셀 파스투로『곰, 몰락한 왕의 역사』

∙프레이저『황금가지』


[웹]

∙네이버 위키백과「토르」



네이버블로그/ 가야의 땅, 구

https://blog.naver.com/rsl308/221314885539



( 2018년 07월 08일 20시 54분   조회:223  추천:1 )   
이 름    비밀번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율곤학회 연락처 관리자 779 2017-12-21
618 공자의 춘추는 단국(檀國)의 기록과 사적(史籍)이 있었음으로 저술이 가능했다. bbs_n 관리자 4 2019-02-22
617 가마괴, 가마기, 까마귀 오(烏), 삼족오에 대하여 bbs_n bc8937 8 2019-02-22
616 홈페이지 개편 축하 [1] bc8937 60 2019-01-11
615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④ 노성매 258 2018-08-18
614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③ 노성매 209 2018-08-18
613 (참고)자작나무의 별칭, 사목(沙木)에 관해 노성매 213 2018-08-06
612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② 노성매 220 2018-08-03
611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① 노성매 171 2018-08-03
610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② 노성매 229 2018-07-16
609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① 노성매 262 2018-07-08
곰과 신목(神木) ② 노성매 223 2018-07-08
607 곰과 신목(神木) ① 노성매 326 2018-07-08
606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bc8937 217 2018-06-16
605 유투브 환단원류사 bc8937 458 2018-03-07
604 환단원류사 강의본 2017년 3월 bc8937 573 2018-02-15
603 무(巫)의 근원(根原) / 도통(道統)과 선통(禪統) bc8937 798 2017-09-24
602 21세기 인문학을 여는 언어역사학 세미나 / 공개 강연회 bc8937 958 2017-06-08
601 경세유표(經世遺表)에 언급되는 압록강 노성매 1,323 2017-03-20
600 [경세유표]8도(道)→12성(省) 지방재분할론 노성매 1,133 2017-03-20
599 종묘대제(宗廟大祭)에 날고기 쓰는 이유 노성매 785 2017-03-20
598 환단원류사 춘계 학술발표회 bc8937 768 2017-02-22
597 유투브 환단원류사 링크 bc8937 930 2017-02-08
596 환단원류사 학술 발표 원고 모집 bc8937 892 2017-01-29
595 환단원류사 강연 3월 중 예정 bc8937 879 2017-01-23
594 6.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829 2017-01-05
593 ②-5.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999 2016-10-02
592 ②-4.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956 2016-09-23
591 ②-3.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935 2016-09-16
590 ②-2.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801 2016-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