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게시판
[경세유표]8도(道)→12성(省) 지방재분할론  
노성매



다산 정약용 선생의 경세유표 제3권 천관수제(天官修制) 중 군현분예(郡縣分隸)를 보면,

조선 8도(道)를 12성(省)으로 만들어야한다는 지방재분할론이 있습니다.

다산 선생의 주장대로 포샵 바탕에 모눈종이를 깔고 그려보았더니, 중원지역이었습니다.


중원지역은 광대하므로 13성(省)으로 만들어도 지나치지않다.

그런데 조선은 그 지역을 고작 8도(道)로 분할하여 만들었으니, 역시 지나치다.

함경도 같은 경우는 폐 4군[廢四郡) 지역만 수천 리에 이른다. 그런데 감사는 그 아득한 수천 리 지역의 초입에 앉아 업무를 본다 …


臣謹案。中國之大。而不過爲十三省。則我邦之分之爲八道。亦過矣。然我邦自古以來。


다산 선생의 요지는,

분할된 8도의 지역이 너무 방대하여 관할 감사가 제대로 다스리지 못하므로 12성으로 나누어야한다는 것인데…



그런데 한국고전번역원의 번역입니다.


생각건대, 중국같이 큰 나라도 13성에 불과한데, 우리나라를 8도로 가른 것은 또한 지나친 일이다.…


중국(中國)이란 단어를 중국이란 나라로 보는 바람에, 정약용 선생의 주장이 길을 잃고 말았습니다.


아방(我邦)은 중국의 대비가 아니라, 고려(高麗)의 대비로 쓰이고 있습니다.


高麗之制。湖南有南北二道。嶺南有二道。我邦穆陵之朝。分嶺南爲左右二道。

고려 때에는 호남에 남북 2도, 영남에 2도가 있었다.

우리나라[조선]는 선조 때에 영남을 나누어 좌우 2도로 만들었다.

*목릉(穆陵):선조(宣祖)의 능호(陵號)



▶12성(省) 지리적 위치 추정


  1.경기[봉천성]: 하남성(河南省) 지역

  2.황해도[송해성]: 섬서성(陝西省) 지역

  3. 평안도[패서성]: 감숙성(甘肅省) 동쪽과 하투(河套) 지역

  4. 평안도[청서성]: 청해성(靑海省)과 감숙성(甘肅省) 서쪽

  5. 강원도[열동성]: 산동성(山東省) 지역

  6. 함경도[현도성]: 산서성(山西省)과 하북(河北) 일부 지역

  7. 함경도[만하성]: 하투(河套) 이북 내몽고 지역

  8. 충청도[사천성]: 호북성(湖北省) 지역

  9. 경상도[황서성]: 강소성(江蘇省)과 절강성(浙江省) 일부 지역

10. 경상도[영남성]: 안휘성(安徽省) 지역

11. 전라도[완남성]: 호남(湖南), 호북(湖北) 지역

12. 전라도[무남성]: 귀주성(貴州省), 사천성(四川省) 일부와  운남성(雲南省) 일부 지역


각 성(省)에 속한 주군현(州郡縣)의 위치를 정리해나가게 되면 구체적인 성(省)의 위치가 나올 것 같습니다.



경세유표 제3권 천관수제(天官修制)

               군현분예(郡縣分隸)의 기록과 지도 →

http://www.yulgon.kr/board/list.php?category=&board_num=9&rowid=40&go=&sw=&sn=&st=&sc=&page=1






( 2017년 03월 20일 16시 20분   조회:482  추천:2 )   
이 름    비밀번호   

              
율곤 선생님의 강의 녹취록   노성매 2016/07/09 1,641
문의사항 연락처입니다   율곤학회 2013/04/03 5,575
602 21세기 인문학을 여는 언어역사학 세미나 / 공개....   bc8937 2017/06/08 38
601 경세유표(經世遺表)에 언급되는 압록강   노성매 2017/03/20 506
[경세유표]8도(道)→12성(省) 지방재분할론   노성매 2017/03/20 482
599 종묘대제(宗廟大祭)에 날고기 쓰는 이유   노성매 2017/03/20 327
598 환단원류사 춘계 학술발표회   bc8937 2017/02/22 271
597 유투브 환단원류사 링크   bc8937 2017/02/08 318
596 환단원류사 학술 발표 원고 모집   bc8937 2017/01/29 329
595 환단원류사 강연 3월 중 예정   bc8937 2017/01/23 277
594 6.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7/01/05 264
593 ②-5.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10/02 483
592 ②-4.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23 454
591 ②-3.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16 417
590 ②-2.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12 233
589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③전단, 齊나라를 지켜....   노성매 2016/09/10 238
588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②28년간 복수의 칼을 ....   노성매 2016/09/07 217
587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①어리석은 왕의 표본,....   노성매 2016/09/05 231
586 禮莫大於分②-1.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노성매 2016/08/27 321
585 왜곡과 진실의 경계 ①대당평백제국비명(大唐平....   노성매 2016/08/15 322
584 禮莫大於分 ①종묘대제의 희생   노성매 2016/08/08 355
583 대륙에 실존하는 수만 권의 고려(高麗) 장서(藏....  [1] 박 민우 2016/07/21 373
582 님금나무 중에서 룡(龍)의 이미지 형성에 대한 ....   류재선 2016/06/19 499
581 6/22 환단시편 출간   환단서림 2016/06/19 437
580 청구(靑邱)에 진다  [1] 박 민우 2016/06/04 411
579 간지는 율려를 연구하는 천문학 기호   박민우 2016/05/22 442
578 우리선조들이 후손들에게 남겨준 정신문화, 사람....  [2] 이규진 2016/05/15 497
577 환단(桓檀)의 천문적 의미  [1] 박 민우 2016/05/08 455
576 상고사학회 후학들의 새책   bc8937 2016/04/08 643
575 무인(巫人)과 묘인(苗人)   박민우 2016/04/04 495
574 [이 사람] 상고사 연구가 박민우씨 소설 ‘님금....   영남일보 2016/03/29 545
573 일본의 재단 지원금 받은 '식민지 근대화론....   홍명철 2016/03/24 469
572 환단원류사 제 2권 중에서 / 유호씨의 행상(行....   박민우 2016/03/23 430
571 환민족 산스크리트 문학을 개척하고 있습니다.   박민우 2016/03/03 596
570 님금나무 미리보기   환단서림 2016/02/22 829
569 * 이덕일박사 유죄판결을 반박한다.  [2] 강기철 2016/02/22 569
568 소설 환단원류사 '님금나무' 출간 인사   박민우 2016/02/14 601
567 소설 환단원류사 '님금나무' 출간  [1] 박민우 2016/02/14 594
566 이땅의 역사를 날조한 기록상의 첫 인물  [1] 이규진 2016/01/15 803
565 하늘의 삼원 및 그 명칭에 관한 질문  [1] 박민우 2015/12/30 869
564 환단원류사 신간 안내  [2] 환단서림 2015/12/30 929
563 자신들의 학문권력의 아성을 방어하기 위해 뿌려....   강민규 2015/12/27 740
562     단군의 계보와 고구려 기록들(박병섭)  [1] 박민우 2015/12/30 608
561 때를 기다리며  [1] 우주류 2015/12/26 683
560 추억을 그리며  [1] 우주류 2015/12/10 822
559 수경주를 볼 수 있는 싸이트 소개   박민우 2015/11/28 878
558 수경주 책 구할 수 있나요  [2] 우주류 2015/11/28 792
557 '사르타야(Sarthaya) 살매(買) 팔매(賣)   bc8937 2015/11/24 784
556 후손들을 가르치겠다고 정성을 다 해 만든 한국....   기세훈 2015/11/21 748
555 그들이 만들어놓은 역사교과서의 문제점   하연수 2015/11/06 713

1234567891011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