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게시판
대륙에 실존하는 수만 권의 고려(高麗) 장서(藏書)  
박 민우

      

 

 

 

 

V_환단서림.jpg

 

    

 

 

 

[신간] 환단원류사 권 二 . 청구원류(靑丘源流)

 

M_청구원류사_표지.jpg

 

38,000원

 

 

bc8937

 

구매 안내

 

 

 

 

 



 

  내일 '청구원류' 인쇄소에 넘깁니다. 8월 1일부터 시판 가능합니다. 많은 기대바랍니다.


 '청구원류 / 만설 / 4. 대륙에 실존하는 수만 권의 고려(高麗) 장서(藏書)' 올립니다.



 

 

  대륙에 실존하는 수만 권의 고려(高麗) 장서(藏書)

 

 

 

  대 중국 사업가인 김(金)은 1999년 어느 날 북경의 한 호텔에 있었다. 낮에 중화서적에서 구한‘역사지도집’을 펼쳐 놓고 혼자 놀란 목소리로 중얼거렸다.


“정 사장! 이것 봐요. 당나라 때의 서경이 장안이라고 쓰여 있고, 그 부근이 경기도라 되어 있고, 그 북쪽이 관내도라 표시 된 넓은 지역에 경주라 쓰여 있어요.”


“어흠! 한 10장정도 복사해서 한국에 보내야겠어. 다른 페이지에는 충주가 표시되 있네. 고려의 10도와 비교해 보면 좋겠어.”


길림성 출신의 정 사장은 김 사장과 함께 한중 합작 식품 공장을 경영하는 중국 측 파트너이다. 금번에 식품공장 한중 합작 건이 대성공을 거둔 지라 김과 정 사장은 지금 한층 들뜬 기분이었다.


정 사장이 빙그레 웃으면서 말했다.


“북경의 유리창은 고구려 2대왕 유리에서 따온 이름 이란 건 알지요.”

“아! 그래요. 그건 전혀 몰랐던 말인데요.”

“어디 그것뿐인가요. 이곳에서 북쪽으로 가면 고려영(高麗營)이란 곳도 있습니다. 우리는 그곳이 고구려 진영이라는 뜻으로 알고 있어요.”

“그래요. 그럼 그것 말고도 또 다른 것은 고구려 지명은 없는지요.”

“ 또 있어요. 북경에서 동남으로 산동성(山東省) 하택시(河澤市)에는 '유리하' 라는 강이 있습니다. 그곳에 '동명현'이 있지요. 하남은 백제, 하북은 고구려의 발상지 입니다. 그곳은 하북지방이라 고구려와 깊은 관계가 있는 곳이지요. 동명이 원래 동혼이었는데 왕망이 동명으로 바꾸었습니다. 동명성왕이란 이름이 이곳의 지명과 관계가 있을 것입니다.”


얼떨결에 김이 내뱉은 소리에 생각지도 못한 큰 것이 걸려들었다. 김이 조금 흥분했던 탓일까 정 사장은 한참 비웃는 듯한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김 사장은 그런 단편적인 부스러기 근거로 조선족이 대륙에 고려말까지 존재했다는 증명을 할 수 있다고 보십니까?”

“아니! 그럼 내가 모르는 다른 건 뭐가 있나요. 정 사장님!”

“명(明), 청(淸)과 중국까지 600년 동안 되놈들이 돌막이 아닌 다음에는 명나라 이전의 모든 역사책에서 우리 삼국과 고려 그 이상의 상고사를 모두 바꾸거나 삭제했는데, 유치하게도 그런 어쩌다 주운 부스러기 단편을 가지고 그렇게 좋아하십니까?”


김은 정 사장이 주는 핀잔에 말문이 막혀버렸다. 이 사람은 도대체 나에게 무슨 말을 하려는 건지 몹시 궁금해졌다. 평생을 중국에서 자란 정 사장과 김의 역사관은 애당초 비교할 수 없는 일 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조선족이 다니는 학교에서도 대륙고려라는 역사를 가르치지는 않았을 터인데 정 사장의 태도는 단호하고 엄숙해 보였다. 정 사장이 뭔가 비밀스런 일을 알고 있을 것이란 추측이 머리를 스치며 지나갔다.


“나는 정 사장과 사업으로 만났지만 오늘밤은 좀 특별한 날인가 봅니다. 나에게 크게 한방 먹이다니 내가 너무 몰랐습니다. 그나저나 이왕 욕은 먹은 것이고 어디 비밀스런 몸통에 대한 이야기를 한번 들어봅시다. 우리 역사가 송두리째 삭제되었다니요.”

“하하하! 김 사장님도 참, 성질은 대개 급하시네요.”


그리고 정 사장은 지금부터 말하는 것은 엄청난 비밀이므로 혼자만 알고 있어야 한다는 운을 띄웠다. 김의 속은 불타고 있는데 무슨 약속인들 하지 않겠는가? 세상에 비밀이란 없는 법인데 대개 이런 말은 혼자만 알고 있으라며 일러주는 법이다.


“1995년에 어떤 한국인이 찾아와서 북경의 모처에 살고 있는 당시 78세의 모 노인을 찾아 달라고 조르는 바람에 함께 간 적이 있었지요.”

“그 노인의 집에는 내화벽돌을 쌓아 만든 커다란 서고가 있었는데 출입문을 제외한 4면이 모두  내화벽돌로 쌓여 있어 아마도 화재에 단단히 대비한 그런 곳 이었지요. 전등을 켜고 5분 정도 구경했는데 내화벽돌 4면에 전부 책으로 쌓아두었더라고요. 노인의 말로는 한 4만 권정도 된다고 했어요.”

“이 책들은 명나라 이전에 고려가 살던 당시의 책 그대로이며 개작 또는 왜곡되지 않은 책입니다.” 하면서 노인은 노르스름한 옛 한지에 쓰여 있는 그 중 하나의 책을 꺼내 한국인 업자에게 보여주었다. 그 책은 고구려, 신라, 백제, 고려의 왕릉 소재지가 대륙의 주소로 기록되어 있었다. 정 사장은 처음 당하는 일이라 매우 놀랐다. 까무러칠 듯한 기분에 말문이 막힐 지경인데 5분이 지나자 노인은 서고에서 나가라고 했다. 서고에서 쫓기다시피 떠밀려 나온 한국인 업자에게 그 노인은 미화 62만 달러를 가지고 오면 필요한 책을 주겠다고 했다.

“그 한국인은 아마도 골동품 밀매업자였을 것이고, 업자는 그 노인에게서 헐값에 사들여 한국으로 가져가려하였던 것 같았어요.”


잠시 침묵이 흘렀다. 정 사장은 목이 마른지 물을 한 컵 마시고는 계속 이야기 했다.


“그 업자가 나중에 다시 나를 찾아 와서 같이 가자하여 찾아갔어요. 이번에는 업자가 비디오카메라를 들이대는 바람에 또 쫓겨났지요. 그 노인네 하는 말이 62만 달러 예금시킨 통장을 가져와 보여주기 전에는 절대로 공개하지 않겠다고 하면서 통장이 없으면 찾아올 생각도 하지 말라며 호되게 야단치고 보디가드를 시켜 내 쫒는 바람에 다시 쫓겨났지요.”


정 사장은 한숨을 크게 내 쉬었다.


“그 후로 내가 아는 한국 분들 중에 어느 누구도 삼성이나 현대를 설득해서 62만 달러(약 7억원)를 들고 오는 것은 보지 못했고 또 7억을 모금해 오는 놈도 보지 못했습니다.”

“한국 사람들은 중국에 돈만 벌 목적으로 오는 것이지 어느 누구하나 애국하려는 사람은 없습니다. 한국에 그들처럼 겨우 중국에 와서 조선족 동포를 얕잡아 보는 사람만 있다면 나는 중국 국적 그대로 사는 것이 좋습니다.”

“부디 김 사장은 식품 공장 합작하여 우리 둘이 토론 거친 사업계획서대로 1년에 10억을 버는 이 북경시장에서 사업이 아닌 잡생각 버리고 합심하여 돈 벌어 그 책 꼭 우리가 삽시다.”


김은 정 사장의 충심어린 말에 동의하였다.





이 글은 1999년 김용무 선생이 대륙고려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각색하여 본인이 쓴 글이다. 원래 이메일 형태로 올린 글인데 이글의 끝부분은 아래와 같다.


“사운더님, 한담님, 이재환님, 서상우님은 원효결서의 말대로, 식민사관에 물들어 있는 동족이라도, 씨의 보존 차원에서 주의를 환기하며 인내로서 기다리시면, 김상님 말씀대로 대륙고려의 기치를 높이든 백마 탄 기사가 나타나리라 믿어 줍시사 라는 당부 말씀드리며, 후일을 기약합니다.


또한, 달빛늑대, 이영진, 이강희님께도 이 글이 전달되어, 해외에 계신 분들의 사기가 올라가도록 부탁드립니다.


저는 2월15일까지 1차 합작공장의 설립에 관한 추진으로 도저히 틈이 나지 않고, 위의 말에 비디오 촬영 아닌 7억을 구하기 위한 사업이 급한 판이 되어 국사 연구는 당분간 접어두게 되었음을 말씀드립니다.


(추이)



제 전화번호 : 011-283-4694, 0418-531-4694 태신물산 대표 김용무 입니다. 또한 1.20 북경으로 출발하는 전날19일 저녁에 저는 3신=3성님께 간곡히 부탁하는 제를 올리고 출발하였으니, 이 모두를 3성님의 영광으로 돌리는 바입니다. (전화번호는 현재 변경되었음)





 

 

 

( 2016년 07월 21일 22시 35분   조회:420  추천:34 )   
노성매 2016-07-22 02:15:00
허~ 축하드립니다.^^
현재는 하북이라 불리는 곳.
고대에는 하동, 하내, 산동, 중화, 중국이라고 불리던 곳.
그곳이 바로 삼한의 태동지였더군요.
청구원류.
제가 첫번으로 구매예약합니다.
이 름    비밀번호   

              
율곤 선생님의 강의 녹취록   노성매 2016/07/09 1,804
문의사항 연락처입니다   율곤학회 2013/04/03 5,730
602 21세기 인문학을 여는 언어역사학 세미나 / 공개....   bc8937 2017/06/08 160
601 경세유표(經世遺表)에 언급되는 압록강   노성매 2017/03/20 633
600 [경세유표]8도(道)→12성(省) 지방재분할론   노성매 2017/03/20 609
599 종묘대제(宗廟大祭)에 날고기 쓰는 이유   노성매 2017/03/20 367
598 환단원류사 춘계 학술발표회   bc8937 2017/02/22 311
597 유투브 환단원류사 링크   bc8937 2017/02/08 380
596 환단원류사 학술 발표 원고 모집   bc8937 2017/01/29 381
595 환단원류사 강연 3월 중 예정   bc8937 2017/01/23 330
594 6.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7/01/05 316
593 ②-5.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10/02 541
592 ②-4.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23 506
591 ②-3.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16 474
590 ②-2.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12 290
589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③전단, 齊나라를 지켜....   노성매 2016/09/10 298
588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②28년간 복수의 칼을 ....   노성매 2016/09/07 260
587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①어리석은 왕의 표본,....   노성매 2016/09/05 282
586 禮莫大於分②-1.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노성매 2016/08/27 375
585 왜곡과 진실의 경계 ①대당평백제국비명(大唐平....   노성매 2016/08/15 370
584 禮莫大於分 ①종묘대제의 희생   노성매 2016/08/08 399
대륙에 실존하는 수만 권의 고려(高麗) 장서(藏....  [1] 박 민우 2016/07/21 420
582 님금나무 중에서 룡(龍)의 이미지 형성에 대한 ....   류재선 2016/06/19 546
581 6/22 환단시편 출간   환단서림 2016/06/19 471
580 청구(靑邱)에 진다  [1] 박 민우 2016/06/04 448
579 간지는 율려를 연구하는 천문학 기호   박민우 2016/05/22 494
578 우리선조들이 후손들에게 남겨준 정신문화, 사람....  [2] 이규진 2016/05/15 545
577 환단(桓檀)의 천문적 의미  [1] 박 민우 2016/05/08 509
576 상고사학회 후학들의 새책   bc8937 2016/04/08 695
575 무인(巫人)과 묘인(苗人)   박민우 2016/04/04 536
574 [이 사람] 상고사 연구가 박민우씨 소설 ‘님금....   영남일보 2016/03/29 594
573 일본의 재단 지원금 받은 '식민지 근대화론....   홍명철 2016/03/24 508
572 환단원류사 제 2권 중에서 / 유호씨의 행상(行....   박민우 2016/03/23 483
571 환민족 산스크리트 문학을 개척하고 있습니다.  [2] 박민우 2016/03/03 650
570 님금나무 미리보기   환단서림 2016/02/22 890
569 * 이덕일박사 유죄판결을 반박한다.  [2] 강기철 2016/02/22 609
568 소설 환단원류사 '님금나무' 출간 인사   박민우 2016/02/14 659
567 소설 환단원류사 '님금나무' 출간  [1] 박민우 2016/02/14 647
566 이땅의 역사를 날조한 기록상의 첫 인물  [1] 이규진 2016/01/15 859
565 하늘의 삼원 및 그 명칭에 관한 질문  [1] 박민우 2015/12/30 928
564 환단원류사 신간 안내  [2] 환단서림 2015/12/30 982
563 자신들의 학문권력의 아성을 방어하기 위해 뿌려....   강민규 2015/12/27 787
562     단군의 계보와 고구려 기록들(박병섭)  [1] 박민우 2015/12/30 649
561 때를 기다리며  [1] 우주류 2015/12/26 722
560 추억을 그리며  [1] 우주류 2015/12/10 878
559 수경주를 볼 수 있는 싸이트 소개   박민우 2015/11/28 937
558 수경주 책 구할 수 있나요  [2] 우주류 2015/11/28 847
557 '사르타야(Sarthaya) 살매(買) 팔매(賣)   bc8937 2015/11/24 835
556 후손들을 가르치겠다고 정성을 다 해 만든 한국....   기세훈 2015/11/21 802
555 그들이 만들어놓은 역사교과서의 문제점   하연수 2015/11/06 760

1234567891011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