씠 肄섑뀗痢좊 蹂댁떎젮硫 Abode Flash Player(臾대즺)媛 븘슂빀땲떎.

 
 
 
  HOME >게시판
상고사학회 후학들의 새책  
bc8937

 

 

 

 율곤 이중재선생께서 가신지 몇 해, 드디어 그 빛이 되살아나기 시작합니다. 후학들이 한 둘씩 책을 내고 있습니다.

 

 참! 고맙고 반가운 일 입니다.

 

사주 알수록 더 즐거워진다 / 정준오

http://pre.bookcube.com/epub.php?book_num=160112434

 

 

사주란? 물과 빛과 소리이다 / 정준오 

http://www.srook.net/wnsdh3899/635840401602847500

 

 

사주란? 물과 빛과 소리이다 / 정준오

http://pre.bookcube.com/epub.php?book_num=160102312

 

 

 

 

 

 

이하 박인수 화백

 


[국민일보] “대한제국은 중국대륙에 있었다”

      국정화 논란 중에 역사바로잡기 박인수 저자의 '대죠션’ 출간

 

 

 

언론사 최초로 국민일보에서 대륙조선사를 기사화

 

 

 

Historical Revolt /역사에 반역/歷史於反逆 - 조선은 대륙에 있었다!

 

 

 

 

 

 

 

( 2016년 04월 08일 18시 45분   조회:1287  추천:38 )   
이 름    비밀번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bc8937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율곤학회 27 2019-03-03
홈피의 史 율곤학회 25 2019-03-03
율곤학회 연락처 관리자 833 2017-12-21
621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bc8937 4 2019-03-19
620 책을 출판하려 합니다. 어떻게 해야 되나요 [1] 우주류 62 2019-03-05
619 어찌 하나 율곤학회 30 2019-03-03
618 공자의 춘추는 단국(檀國)의 기록과 사적(史籍)이 있었음으로 저술이 가능했다. 관리자 56 2019-02-22
617 가마괴, 가마기, 까마귀 오(烏), 삼족오에 대하여 bc8937 51 2019-02-22
616 홈페이지 개편 축하 [1] bc8937 123 2019-01-11
615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④ 노성매 298 2018-08-18
614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③ 노성매 249 2018-08-18
613 (참고)자작나무의 별칭, 사목(沙木)에 관해 노성매 254 2018-08-06
612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② 노성매 267 2018-08-03
611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① 노성매 206 2018-08-03
610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② 노성매 266 2018-07-16
609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① 노성매 303 2018-07-08
608 곰과 신목(神木) ② 노성매 266 2018-07-08
607 곰과 신목(神木) ① 노성매 368 2018-07-08
606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bc8937 257 2018-06-16
605 유투브 환단원류사 bc8937 497 2018-03-07
604 환단원류사 강의본 2017년 3월 bc8937 638 2018-02-15
603 무(巫)의 근원(根原) / 도통(道統)과 선통(禪統) bc8937 838 2017-09-24
602 21세기 인문학을 여는 언어역사학 세미나 / 공개 강연회 bc8937 1,002 2017-06-08
601 경세유표(經世遺表)에 언급되는 압록강 노성매 1,361 2017-03-20
600 [경세유표]8도(道)→12성(省) 지방재분할론 노성매 1,173 2017-03-20
599 종묘대제(宗廟大祭)에 날고기 쓰는 이유 노성매 823 2017-03-20
598 환단원류사 춘계 학술발표회 bc8937 802 2017-02-22
597 유투브 환단원류사 링크 bc8937 970 2017-02-08
596 환단원류사 학술 발표 원고 모집 bc8937 932 2017-01-29
595 환단원류사 강연 3월 중 예정 bc8937 914 2017-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