씠 肄섑뀗痢좊 蹂댁떎젮硫 Abode Flash Player(臾대즺)媛 븘슂빀땲떎.

 
 
 
  HOME >게시판
환민족 산스크리트 문학을 개척하고 있습니다.  
박민우


환민족 산스크리트 문학을 개척하고 있습니다. 싯담어를 소재로 詩 쓰고 소설 쓰고 논설도 쓰고 있습니다. 문학인의 적극적인 참여 마이부탁드리오.^^





길 위에서 노자를 생각한다 / 3.4.5.6 민조시

부제 : 道可道 非常道, 名可名 非常名




사람 길 아니라면 가지 말고

님이 아니면, 부르지 말어라.

 

길따라 정처 없이 걷다 보면

어느덧 서산, 노을이 진다네.




 

[우리말 실담어 해설]


* dhi-o-ina : 도인(道人, 道仁), 깨우친 성자(聖者)

 

* ina : 인(人, 仁, 神),  神[씬] 동국정운 2:24, a wise king, teacher, master, king

 

* 인쟈(仁者) : 어진 사람. cf : ja, jya : 제(帝) 뎨. mister, miss, master, king

 

* dhi^-o^ : 디오, 됴(道), 참선하다, 명상하다.

 

* 태극도설(太極道設)에서 도생육만물(道生育萬物)이라 하였다.

 

* 道는 첫째, doha(산스크리트), 우리말 젖, 영어 milk, 젖먹여 기른다. 도울조(助)에서 도와조(doha-do) 하듯이 도는 먹여 살린다의 뜻이다. 도울조(助)도 道와 같은 의미를 가진 산스크리트이다.

 

* 道는 둘째, path(산스크리트), 영어 pass, way 등 사람이 다니는 길을 뜻한다.

 

* "길이 아니면 가지 말고, 님이 아니면 그 이름을 부르지 마라".

 

노자의 도덕경 맨 앞 구절은 이와 비슷한 말로 시작한다.

 

도가도 비상도 명가명 비상명

道可道 非常道 名可名 非常名

 

 길을 만들어 놓았으면 사람들이 걸어 다닐 수 있어야 하는 것인데, 사람이 걸어다닐 수 없는 길은 길이라 할 수 없다. 이름이 있으면 가히 공변되고, 영광스럽고, 명예로워야 하는데, 명예롭지 못하면, 가히 이름이라고 할 수 없다. 

 

* 님 : nimi(산스크리트), 왕(王, 帝)를 뜻한다.




 

 

세빠지게(se-pa di khiya) / 3.4.5.6 민조시




따따따

세빠지게

닦고 닦아도,

무디히 무디다.


ta tha ta

se-pa di khiya

dakk-ga dakk-ga dhi^-o^,

mudhi mudhi-dha.

 





( 2016년 03월 03일 12시 30분   조회:1389  추천:60 )   
이 름    비밀번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율곤 이중재 선생) 판매가능 저서 율곤학회 115 2019-04-14
홈피의 史 율곤학회 214 2019-03-03
율곤학회 연락처 관리자 1,001 2017-12-21
633 천하의 중심, 기주(冀州)② 노성매 20 2019-05-20
632 천하의 중심, 기주(冀州)① 노성매 13 2019-05-20
631 구주(九州)의 십수(十藪) 노성매 16 2019-05-13
630 5세기까지 하남(河南)의 위치 노성매 30 2019-05-13
629 史書마다 다른 구주(九州) 노성매 25 2019-05-13
628 산해경(山海經)의 중심은 조선이다 노성매 62 2019-04-28
627 (對蒙古戰) 귀주성(龜州城) 전투 노성매 120 2019-04-10
626 고려의 人材 육성 노성매 120 2019-04-10
625 고려의 말[馬]이 얼마나 좋았으면 노성매 107 2019-04-10
624 서요(西遼)의 고려침입로 노성매 118 2019-04-10
623 서요(西遼) 왕조표 노성매 98 2019-04-10
622 서요(西遼)의 위치 노성매 109 2019-04-10
621 사마천의 史記는 正史가 아니다 노성매 175 2019-03-23
620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1] bc8937 211 2019-03-19
619 어찌 하나 율곤학회 230 2019-03-03
618 공자의 춘추는 단국(檀國)의 기록과 사적(史籍)이 있었음으로 저술이 가능했다. 관리자 229 2019-02-22
617 가마괴, 가마기, 까마귀 오(烏), 삼족오에 대하여 bc8937 228 2019-02-22
616 홈페이지 개편 축하 [1] bc8937 275 2019-01-11
615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④ 노성매 435 2018-08-18
614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③ 노성매 387 2018-08-18
613 (참고)자작나무의 별칭, 사목(沙木)에 관해 노성매 386 2018-08-06
612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② 노성매 409 2018-08-03
611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① 노성매 343 2018-08-03
610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② 노성매 401 2018-07-16
609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① 노성매 437 2018-07-08
608 곰과 신목(神木) ② 노성매 404 2018-07-08
607 곰과 신목(神木) ① 노성매 515 2018-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