씠 肄섑뀗痢좊 蹂댁떎젮硫 Abode Flash Player(臾대즺)媛 븘슂빀땲떎.

 
 
 
  HOME >게시판
때를 기다리며  
우주류

이 나라에 성인이 없는 것도 아니며 진실된 역사가 없는 것도 아니다.

이 나라에 사는 백성들이 원하지 않기 때문에 나타나지 않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현재 공룡이 멸종된 것이 아니라 공룡은 있는데 보이지 않는 것이다.

공룡이 나타날 환경이 된다면 형체를 가지고 눈에 보이게 되는 것이다.

 

아무리 많아도 찾지 않으면 없으며 아무리 없어도 찾으면 나타나게 되어있다.

보이지 않지만 도가 있고 진실한 역사가 있으니 때가 되면 나타나리라 

 

진리가 빛을 잃고 거짓이 난무하는 세상에 

항상 노력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내일이 있다는 것을 감사히 생각한다.  

( 2015년 12월 26일 21시 15분   조회:1178  추천:64 )   
노성매 2015-12-27 01:23:43
뜻깊은 글 올려주셔셔 감사합니다. 현재의 역사관을 관통하는 苦言인 듯합니다.
이 름    비밀번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bc8937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율곤학회 27 2019-03-03
홈피의 史 율곤학회 25 2019-03-03
율곤학회 연락처 관리자 833 2017-12-21
621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bc8937 4 2019-03-19
620 책을 출판하려 합니다. 어떻게 해야 되나요 [1] 우주류 62 2019-03-05
619 어찌 하나 율곤학회 30 2019-03-03
618 공자의 춘추는 단국(檀國)의 기록과 사적(史籍)이 있었음으로 저술이 가능했다. 관리자 56 2019-02-22
617 가마괴, 가마기, 까마귀 오(烏), 삼족오에 대하여 bc8937 51 2019-02-22
616 홈페이지 개편 축하 [1] bc8937 123 2019-01-11
615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④ 노성매 298 2018-08-18
614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③ 노성매 249 2018-08-18
613 (참고)자작나무의 별칭, 사목(沙木)에 관해 노성매 254 2018-08-06
612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② 노성매 267 2018-08-03
611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① 노성매 206 2018-08-03
610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② 노성매 267 2018-07-16
609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① 노성매 303 2018-07-08
608 곰과 신목(神木) ② 노성매 266 2018-07-08
607 곰과 신목(神木) ① 노성매 368 2018-07-08
606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bc8937 257 2018-06-16
605 유투브 환단원류사 bc8937 497 2018-03-07
604 환단원류사 강의본 2017년 3월 bc8937 638 2018-02-15
603 무(巫)의 근원(根原) / 도통(道統)과 선통(禪統) bc8937 838 2017-09-24
602 21세기 인문학을 여는 언어역사학 세미나 / 공개 강연회 bc8937 1,002 2017-06-08
601 경세유표(經世遺表)에 언급되는 압록강 노성매 1,361 2017-03-20
600 [경세유표]8도(道)→12성(省) 지방재분할론 노성매 1,173 2017-03-20
599 종묘대제(宗廟大祭)에 날고기 쓰는 이유 노성매 823 2017-03-20
598 환단원류사 춘계 학술발표회 bc8937 802 2017-02-22
597 유투브 환단원류사 링크 bc8937 970 2017-02-08
596 환단원류사 학술 발표 원고 모집 bc8937 932 2017-01-29
595 환단원류사 강연 3월 중 예정 bc8937 914 2017-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