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게시판
추억을 그리며  
우주류

옛 일이 생각나 지나다 적어 봅니다.

추석날 백제에서 스승님과 이별하고 병원으로 돌아와서 추억을 회상하며 만감이 교차하는 맘으로 발길을 돌렸는데 오늘 또다시 그 맘에 몇자 적어본다.

 

항상 뜻을 학문에 두고 밤을 지세며 살아온 10여년의 세월동안 한 번도 의심하지 않았다.

내가 열심히 공부해 두면 반드시 조국을 위해서 사용할 기회가 온다고

 

오성이 뛰어나지 않고 우둔한 나였지만 모든 일에 선입선출(善入善出)하고자 하는 맘으로 살았으며 그 순수함은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끝없는 의문속에서 긴 터널을 지나 역사에 대한 답을 얻었고 그 과정에서 대자연의 이치 또한 설명할 수 있게 됨은 나에 제일 큰 축복이 었다.

 

그러나 스승님이 떠나시고 난 후 뜻을 펼치려던 내 맘은 꿈처럼  허공에 떠돌고

믿을 수 없는 일들에 대한 의문과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을 알고난 후 

모두가 어쩔수 없는 운명이라 생각하니 누구도 탓할 수 없음을 알았다.

 

스승님께서 병상에 계시면서 나에 대해 하신 말씀을

내가 꿈처럼 얻었으니 늦게나마 감사에 말씀 올리며 부디 극락왕생 하시길 기원합니다.

 

끝으로

말하는 자는 알지 못하고

아는 자는 말하지 않는다는

지자는 무언하고 언자는 무지라는 말이 생각난다.

 

관리자님과 회원님의 노력으로 한민족의 역사에 진실이 반드시 밝혀져서 연등(태양)처럼 활활 타오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길가는 나그네가 총총 남김니다. 

( 2015년 12월 10일 20시 03분   조회:1293  추천:67 )   
노성매 2015-12-11 12:18:42
며느리로써 감사를 드립니다. 꿈을 이루셨다니 축하드립니다.^^
이 름    비밀번호   

              
율곤학회 연락처   관리자 2017/12/21 683
615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④   노성매 2018/08/18 136
614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③   노성매 2018/08/18 104
613 (참고)자작나무의 별칭, 사목(沙木)에 관해   노성매 2018/08/06 114
612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②   노성매 2018/08/03 133
611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①   노성매 2018/08/03 79
610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②   노성매 2018/07/16 148
609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①   노성매 2018/07/08 176
608 곰과 신목(神木) ②   노성매 2018/07/08 136
607 곰과 신목(神木) ①   노성매 2018/07/08 242
606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bc8937 2018/06/16 153
605 유투브 환단원류사   bc8937 2018/03/07 377
604 환단원류사 강의본 2017년 3월   bc8937 2018/02/15 489
603 무(巫)의 근원(根原) / 도통(道統)과 선통(禪統....   bc8937 2017/09/24 721
602 21세기 인문학을 여는 언어역사학 세미나 / 공개....   bc8937 2017/06/08 886
601 경세유표(經世遺表)에 언급되는 압록강   노성매 2017/03/20 1,255
600 [경세유표]8도(道)→12성(省) 지방재분할론   노성매 2017/03/20 1,070
599 종묘대제(宗廟大祭)에 날고기 쓰는 이유   노성매 2017/03/20 728
598 환단원류사 춘계 학술발표회   bc8937 2017/02/22 696
597 유투브 환단원류사 링크   bc8937 2017/02/08 859
596 환단원류사 학술 발표 원고 모집   bc8937 2017/01/29 827
595 환단원류사 강연 3월 중 예정   bc8937 2017/01/23 810
594 6.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7/01/05 748
593 ②-5.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10/02 937
592 ②-4.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23 886
591 ②-3.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16 879
590 ②-2.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2016/09/12 740
589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③전단, 齊나라를 지켜....   노성매 2016/09/10 778
588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②28년간 복수의 칼을 ....   노성매 2016/09/07 690
587 연(燕)과 제(齊)의 혈투 ①어리석은 왕의 표본,....   노성매 2016/09/05 704
586 禮莫大於分②-1.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노성매 2016/08/27 797
585 왜곡과 진실의 경계 ①대당평백제국비명(大唐平....   노성매 2016/08/15 821
584 禮莫大於分 ①종묘대제의 희생   노성매 2016/08/08 776
583 대륙에 실존하는 수만 권의 고려(高麗) 장서(藏....  [1] 박 민우 2016/07/21 839
582 님금나무 중에서 룡(龍)의 이미지 형성에 대한 ....   류재선 2016/06/19 968
581 6/22 환단시편 출간   환단서림 2016/06/19 904
580 청구(靑邱)에 진다  [1] 박 민우 2016/06/04 797
579 간지는 율려를 연구하는 천문학 기호   박민우 2016/05/22 917
578 우리선조들이 후손들에게 남겨준 정신문화, 사람....  [2] 이규진 2016/05/15 965
577 환단(桓檀)의 천문적 의미  [1] 박 민우 2016/05/08 1,022
576 상고사학회 후학들의 새책   bc8937 2016/04/08 1,188
575 무인(巫人)과 묘인(苗人)   박민우 2016/04/04 947
574 [이 사람] 상고사 연구가 박민우씨 소설 ‘님금....   영남일보 2016/03/29 1,027
573 일본의 재단 지원금 받은 '식민지 근대화론....   홍명철 2016/03/24 877
572 환단원류사 제 2권 중에서 / 유호씨의 행상(行....   박민우 2016/03/23 893
571 환민족 산스크리트 문학을 개척하고 있습니다.   박민우 2016/03/03 1,124
570 님금나무 미리보기   환단서림 2016/02/22 1,438
569 * 이덕일박사 유죄판결을 반박한다.  [2] 강기철 2016/02/22 1,042
568 소설 환단원류사 '님금나무' 출간 인사   박민우 2016/02/14 1,133
567 소설 환단원류사 '님금나무' 출간  [1] 박민우 2016/02/14 1,038

1234567891011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