씠 肄섑뀗痢좊 蹂댁떎젮硫 Abode Flash Player(臾대즺)媛 븘슂빀땲떎.

 
 
 
  HOME >게시판
'사르타야(Sarthaya) 살매(買) 팔매(賣)  
bc8937

 

 

 


강상원박사 판찰라스 강의

 


 어린 시절에 우리는 '장에 쌀 팔러 간다.'는 말을 썼다. '쌀 팔러 간다.' 혹은 '쌀 좀 팔아 온나!', "여보! 쌀 팔았나?', '쌀을 팔아야 밤묵지!' 이렇게 경상도 사투리로 말했다.

 

 판다는 말의 산스크리트 'Pan'은 판데기를 뜻하기도 하고 노름판, 화투판 장사판 등의 판이라는 뜻이다. 'Pan'은 물건을 매매한다는 뜻이며 한자로는 팔매(賣)의 뜻이다. 'Pan'의 산스크리트 뜻은 물건을 돈 주고 구입 한다는 뜻이다. 반대로 물건을 주고 돈을 받으며 이윤이 남는 것을 '사르타야(Sarthaya)라 하고 한자로는 살매(買)라 한다.
 
 나도 어릴 때 부모님이나 노인들이 왜! 팔러간다는 말을 해놓고 사러 가는지 몰랐다. 어른에게 물어보아도 대답이 시원찮았다.
 
 "그거야! 옛날부터 그렇게 써왔으니 나도 잘 몰러..."이런 식의 대답뿐이었다.
 
 정리하면 옛날에 우리 민족이 쓰던 팔러간다는 의미는 산스크리트이며 지금은 그 의미를 거꾸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 할 수 있다.

 

      

       

        

 

 

 

 

 

  

( 2015년 11월 24일 14시 13분   조회:1264  추천:67 )   
이 름    비밀번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율곤학회 연락처 관리자 779 2017-12-21
618 공자의 춘추는 단국(檀國)의 기록과 사적(史籍)이 있었음으로 저술이 가능했다. bbs_n 관리자 4 2019-02-22
617 가마괴, 가마기, 까마귀 오(烏), 삼족오에 대하여 bbs_n bc8937 8 2019-02-22
616 홈페이지 개편 축하 [1] bc8937 60 2019-01-11
615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④ 노성매 259 2018-08-18
614 7⑵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神檀樹)③ 노성매 210 2018-08-18
613 (참고)자작나무의 별칭, 사목(沙木)에 관해 노성매 214 2018-08-06
612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② 노성매 221 2018-08-03
611 단군조선건국기-신단수① 노성매 171 2018-08-03
610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② 노성매 229 2018-07-16
609 단군조선 건국기-환웅(桓雄) ① 노성매 263 2018-07-08
608 곰과 신목(神木) ② 노성매 223 2018-07-08
607 곰과 신목(神木) ① 노성매 326 2018-07-08
606 환단시대(桓檀時代) 역대 주요 년표 bc8937 218 2018-06-16
605 유투브 환단원류사 bc8937 460 2018-03-07
604 환단원류사 강의본 2017년 3월 bc8937 574 2018-02-15
603 무(巫)의 근원(根原) / 도통(道統)과 선통(禪統) bc8937 799 2017-09-24
602 21세기 인문학을 여는 언어역사학 세미나 / 공개 강연회 bc8937 958 2017-06-08
601 경세유표(經世遺表)에 언급되는 압록강 노성매 1,323 2017-03-20
600 [경세유표]8도(道)→12성(省) 지방재분할론 노성매 1,133 2017-03-20
599 종묘대제(宗廟大祭)에 날고기 쓰는 이유 노성매 785 2017-03-20
598 환단원류사 춘계 학술발표회 bc8937 768 2017-02-22
597 유투브 환단원류사 링크 bc8937 930 2017-02-08
596 환단원류사 학술 발표 원고 모집 bc8937 892 2017-01-29
595 환단원류사 강연 3월 중 예정 bc8937 879 2017-01-23
594 6.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829 2017-01-05
593 ②-5.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999 2016-10-02
592 ②-4.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956 2016-09-23
591 ②-3.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935 2016-09-16
590 ②-2.삽혈로 되짚어보는, 부여융과 취리산회맹 노성매 801 2016-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