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료실 > 학회자료
진한辰韓  
신라본기

진한辰韓:

 

辰韓耆老自言秦之亡人來適韓國而馬韓割東界地以與之相呼爲徒有似秦語故或名之爲秦韓有十二小國各萬戶稱國又崔致遠云辰韓本燕人避之者故取涿水之名稱所居之邑里云沙涿漸涿等羅人方言 讀涿音爲道故今或作沙梁梁亦讀道新羅全盛之時京中十七萬八千九百三十六戶一千三百六十坊五十五里三十五金入宅(中略)財買井宅庾信公祖宗(下略).

 

 

 

진한辰韓의 늙은 노인들이 스스로 말하는 바에 의하면 진秦나라가 망한 후 진나라 사람들은 적당한 곳을 찾아 한국韓國섬서성 한성현 으로 왔다. 또한 마한이 동쪽경계의 땅을 분할하여 함께 살게 하였다. 그 무리들은 서로 부르면서 진秦나라와 같은 말을 했다. 고로 혹 이름을 진한秦韓이라 하였다. 그 당시에는 12개국이 있었는데 각각 1만 호 정도였고 진한辰韓이라는 나라로 칭했다. 또한 최치원崔致遠의 말에 의하면 진한辰韓은 본래 연燕나라 사람들이 피난하여 온 자들이라고하였다. 그러므로 탁수涿水라는 이름을 취했다. 이곳이 있는 바를 말 한다면 읍이나 마을 등에서 살았다. 그래서 이르기를 사탁沙涿이라고했으며 한편 점탁漸涿등이라고 하였다. 신라 사람들의 방언에 의하면 탁涿이라는 음을 읽을 때는 도道라고 하였다. 따라서 지금에는 혹 사량沙梁이라고 하였으며 량梁이란 역시 도道라고 읽었다 신라의 전성기 때는 서울 안에 178,936호가 있었으며 1,360방이었고 55리의 거리였다.(삼국유사 1권 진한辰韓편 39쪽, ②통지 권194 사이전四夷傳 동이 진한편과 해동역사 권3 세기3 삼한편 참고)

 

 

 

( 2011년 04월 21일 22시 25분   조회:1508 )   
이 름    비밀번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29 지명잡고(地名雜考) 관리자 1,041 2012-03-18
128 여진어 노성매 1,843 2012-02-04
127 漢文字는 한民族의 글이자 言語이다 律坤 1,394 2011-10-22
126 마한馬韓 신라본기 1,666 2011-04-21
125 낙랑樂浪 신라본기 1,471 2011-04-21
124 변한卞韓 신라본기 1,523 2011-04-21
진한辰韓 신라본기 1,508 2011-04-21
122 태극(太極) 과 양의(陽儀) 律坤 1,868 2010-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