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철학강론
역대신선통감(歷代神仙通鑑) 제1절  
律坤

 

     역대신선통감(歷代神仙通鑑) 中 卷之一 第一節

 

     夫有形者生於無形 無形爲無極 有形爲太極

    故易有太易有太初有太始有太素

    太易者未見炁也 太初者炁之始也

    太始者形之始也 太素者質之始也

    形炁質雖具而猶未離 是曰渾淪

    視之不見 聽之不聞 循之不得 是謂易也

    易變而爲一 太初也 一變爲七 太始也

    七變而爲九 太素也 九者炁變之究也

    一者形變之始也 淸輕者 騰爲天 濁重者 凝爲地

    天地旣分 含精絪縕 而化生萬物 故物亦有始有壯有究

    皆取法天地 天地者 陰陽之根本 萬物之祖宗

    物之最靈者爲人 與天地並立爲三才

    然亦不越乎 陰陽五行也

    奧自陰陽互交 五行錯綜時 在天地中央

    濕熟相蒸處 産出一人

 

 

  夫有形者生於無形

  형체를 만들고자 하는 본체는 있으나 형체가 없다.

 

  無形爲無極

  무극(無極)은 태극(太極)의 위에 있다.

  주자(朱子)는 말하기를, 무극(無極)이 태극(太極)이요, 태극이 무극이라고 했으나, 이는 틀린 것이다.

 

  有形爲太極

  형체가 있게 되는 것이 태극(太極)이다.

  태극에서 형체가 비로소 발생하게 된다. -1인 음을 말한다.

  물체의 유형(有形)은 태초에 태극(太極)에서 발생하는 것이다.

 

  故易有太易有太初有太始有太素

  그러므로 역이 생겨나 태역(太易), 태초(太初), 태시(太始), 태소(太素)가 있게 된다.

 

  太易者未見炁也

  태역(太易)에는 아직 그 기(炁)를 볼 수 없다. 기(炁)가 보이지 않는다.

 

  太初者炁之始也

  태초(太初)라는 것은 기(炁)가 처음 나타나는 것이다

 

  太始者形之始也

  태시(太始)라는 것은 형체가 처음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太素者質之始也

  태소(太素)라는 것은 그 물질을 구별 짓는 알갱이가 처음으로 생겨나는 것이다.

 

  形炁質雖具而猶未離

  그러나 그 형체와 기질이 물질로 갖출만한 본질을 가지고는 있으나,

  아직 물질이 완전한 형태를 취하지 못했다.

 

  是曰渾淪

  말하자면 혼돈한 상태이다.

 

  視之不見 聽之不聞

  보고자 해도 볼 수 없고, 듣고자 해도 들을 수 없다.

 

  循之不得 是謂易也

  순환하고자 해도 잘 되지 않는다. 그러나 기(氣)의 힘으로 뭔가 움직이려고 하는 상태를 말하는데, 이것을 역(易)이라고 한다.

 

  易變而爲一 太初也

  역(易)의 단계에서 하나(一)가 나타나게 되는데, 이것을 태초(太初)라고 한다.

 

  一變爲七 太始也

  하나(하늘, 태극)는 일곱(七)으로 변하는데, 이것을 태시(太始)라고 한다.

 

  七變而爲九 太素也

  일곱(七)은 다시 아홉(九)으로 변해 가는데, 이것을 태소(太素)라 한다. 물질의 태동이 시작됨을 말한다.

 

  九者炁變之究也

  아홉은 기(炁)가 무궁무진하게 변한다.

 

  一者形變之始也

  하나(一)라는 것은 형체가 나타나 변해가는 처음이다.

 

  淸輕者 騰爲天 濁重者 凝爲地

  맑고 가벼운 것들은 가벼우므로 위로 올라가 하늘을 이루고, 탁하고 무거운 것들은 아래로 내려와 엉켜 땅을 이루게 된다.

 

  天地旣分

  그리하여 하늘과 땅이 비로소 나누어지게 된다.

 

  含精絪縕

  땅에서는 정기를 머금게 되어 지기(地氣)가 따뜻하게 된다.

 

  而化生萬物

  이에 만물이 화생하게 된다.

 

  故物亦有始有壯有究

  그리하여 물질의 시초가 있게 되고, 번성하게 되어, 영구히 존속하는 것이다.

 

  皆取法天地

  이 모든 것은 천지(天地)로부터 법(法)을 취했다.

 

  天地者 陰陽之根本 萬物之祖宗

  천지는 음양(陰陽)의 근본이요, 만물이 시발(始發)되는 근본이다.

 

  物之最靈者爲人 與天地並立爲三才

  만물 중에서 제일 뛰어난 것은 사람이 되니, 하늘과 땅과 더불어 삼재(三才:天人地)가 된다.

 

  然亦不越乎 陰陽五行也

  그런즉 이 모든 것은 음양오행(陰陽五行)을 벗어날 수 없다.

 

  奧自陰陽互交 五行錯綜時 在天地中央

  음(陰)과 양(陽)이 서로 교합하고, 오행이 이리저리 뒤섞여 천지 중앙이 있게 되었다.

 

  濕熟相蒸處 産出一人

  그리고 서서히 땅의 기운이 무르익게 되자 한 사람이 태어나게 되었다.

 

 

 

( 2008년 02월 26일 16시 11분   조회:2457  추천:28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4 1. 氣의 종류는 많으나 보이지 않는다 ② 律坤 3,044 2008-12-17
13 6. 氣의 종류는 많으나 보이지 않는다 ① 律坤 2,636 2008-12-17
12 5. 氣란 무엇인가? 律坤 2,800 2008-08-29
11 4. 氣의 용변(用變)의 법칙 律坤 3,534 2008-07-17
10 3. 氣에 의한 별들의 생성론(生成論) 律坤 2,974 2008-07-03
9 2. 우주에서 氣의 운용(運用) 律坤 2,968 2008-06-18
8 1. 空과 氣와의 관계 律坤 2,758 2008-06-05
7 허공(虛空)의 세계 ②虛空 속 色의 세계 律坤 2,488 2008-04-21
6 허공(虛空)의 世界 ①블랙홀(黑空)의 정체 律坤 2,263 2008-04-21
1 2 3 4 5